남북 천생연분 결혼정보
고객상담안내
 
작성일 : 18-02-07 15:38
관계들
 글쓴이 : 천생연분
조회 : 37  

새콤달콤한 관계들

삶은 온갖 맛을 가지고 있다. 싱겁거나 짜거나 달거나 쓴맛. 어느 날은 순한 맛이더니
어느 날은 짠맛이 되고 매운맛으로 변하기도 하지만, 늘 같은 맛을 유지할 수는 없다.
그러나 덜 익어 시큼털털한 사람, 과육보다 씨만 잔뜩 들어있는 사람, 외형과 색깔은
그럴 듯한데 내용이 없는 사람은 언젠가는 기피하게 마련이다. 숙성된 과일처럼 잘 익은
사람은 언제나 가까이 하고 싶다. 매력 있고 향기로운 사람이다. 특정한 한 가지의 맛이
아니라 새콤달콤한 맛을 내는 사람이다. 이런 사람에게선 먹을 것이 많은 과육처럼 취할게
많다. 그러나 어차피 처음부터 익을 수는 없다. 매번 성숙의 과정을 거쳐야만하기 때문이다.
후숙 과일처럼.

- 최장순, 수필 '새콤달콤한 관계들' 중에서


다양한 색깔과 다양한 맛을 가지고 있는 일상이며 관계입니다.
그래서 간혹 당황하기도 하지만, 그 다양함이 살아가는 즐거움입니다.
내가 익어가는 과정에서 만난 여러 종류의 사건과 사물들, 그리고 사람들.
내게 그들을 맛보며 절망하거나 즐거웠을 시간,
그들은 내게 어떤 맛을 느꼈을까요.


 
   
 

상호 : 남북천생연분결혼정보 | 사업자등록번호 : 109-12-67261
국내결혼중개업신고번호 : 서울-구로-국내-15-0007 | 메일 hoj2727@naver.com
인허가보증보험증권번호 : 100-000-2014-0119-4285 호 | 대표자 : 하윤예 | 팩스 : 02-3663-8556
전화번호 : 02-3663-8555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661 104동 1002호 홈플러스건물 10층 2호
Copyright © 남남북녀.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