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천생연분 결혼정보
고객상담안내
 
작성일 : 15-12-22 20:56
기대수명 큰 차이…
 글쓴이 : 인연
조회 : 294  

올해 기준으로 남한 사람들의 기대수명이 북한 주민과 비교해 12년가량 긴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남한 주민의 기대수명은 남자 78.2세, 여자 85.0세다.

반면에 북한 주민의 기대수명은 남자 66.0세, 여자 72.7세다.

남한 주민보다 북한 남자는 12.2년, 여자는 12.3년 기대수명이 짧은 것이다.

40년 후인 2055년이 되면 남한 남자의 기대수명은 85.9세가 되고 북한 남자는 71.4세로 늘어나는 데 그쳐 남북한 남자의 기대수명 격차는 14.5년으로 더 벌어질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여자의 경우는 남한 89.8세, 북한 77.9세로 각각 늘어나 기대수명 차이가 11.9년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남북한 주민의 기대수명에서 차이가 벌어지는 것은 영아 사망률 때문이다.

올해 기준으로 북한의 영아 사망률은 1천 명당 22.0명으로 남한(2.9명)의 7.6배에 이른다.

2055년 북한의 영아 사망률은 7.1명으로 뚝 떨어지긴 하겠지만 남한(0.6명)에 비해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왕재 서울대 교수는 "기대수명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영유아 사망률"이라며 영양 상태, 의료 환경 등도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2013년 기준으로 남한 주민의 1인당 하루 영양공급량은 3천56㎉지만 북한 주민은 2천94㎉에 불과하다.

북한 주민의 영양공급량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일일 권장량(2천500㎉)이나 세계 평균치(2천870㎉)에 모두 미치지 못한다.

특히 동물성 단백질 하루 섭취량이 북한 주민은 10.1g으로 남한 주민(50.5g)의 5분의 1 수준이다.

인구 1만 명당 의사·약사 수는 북한이 2001년 기준 31.6명이다.

남한은 지난해 기준으로 44.8명이었다.

남북한의 성별인구를 보면 남한은 남자가 조금 많고 북한은 여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여성 100명 기준 남성비를 보면 남한은 100.1명, 북한은 95.3명이다.

전체 인구로 보면 남한은 남자 2천522만명, 여자 2천520만4천명이다.

반면에 북한은 남자 1천203만2천명, 여자 1천263만명이다


 
   
 

상호 : 남북천생연분결혼정보 | 사업자등록번호 : 109-12-67261
국내결혼중개업신고번호 : 서울-구로-국내-15-0007 | 메일 hoj2727@naver.com
인허가보증보험증권번호 : 100-000-2014-0119-4285 호 | 대표자 : 하윤예 | 팩스 : 02-3663-8556
전화번호 : 02-3663-8555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661 104동 1002호 홈플러스건물 10층 2호
Copyright © 남남북녀.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