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천생연분 결혼정보
고객상담안내
 
작성일 : 15-08-21 09:48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지는 7가지방법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394  

1. 먼저 당신부터 사랑하라 (Love yourself)

만약 당신이 이별을 통보 받았다면 큰 상처를 받았을 것이다.
아마 자존감이 흔들리는 경험이었을 것이다.

다시 사랑을 시작하는 지름길은 당신 스스로를 사랑하는 것이다.
자신의 감정과 평소 좋아하던 취미는 물론이고 하는 일에 더 자부심을 가져야할 것이다.
삶의 비전에 대한 고민도 깊이 해보는 기회로 삼으면 좋겠다.


2. 사랑하면 이별할 수도 있다 (Realize that love is a risk)

이별이 없는 사랑이 과연 있을까? 사랑을 하다보면 이별도 할 수 있다.
그렇다. 사랑은 상처를 주고 고통스럽게 끝날 수도 있는 것.

하지만 그렇다고 당신의 마음에 벽을 치고 새로운 인연을 외면하고 살고 싶은가.
관계는 실패할 수 있지만 인간은 평생 사랑을 갈망하면서 살 수밖에 없는 운명이다.
완벽한 사랑도 완벽한 인연도 없다.


3. 헤어진 사람과의 관계를 생각해 보라 (Muse on your past relationship)

지난 사랑을 다시 생각해 보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때로는 고통스럽고, 때로는 스스로를 원망할 수도 있다.

하지만 헤어진 사람과의 관계를 잘 돌아보면 많은 교훈을 얻을 수 있다.
세상에 일방적으로 한 사람에게 문제가 있을 수는 없다.

제3자의 입장에서 다시 생각해 보면, 자신에게 어울리는 진정한 인연이 어떤 사람인지 깨닫게 될 것이다.
스스로도 알고 있다. 헤어진 사람이 당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었다는 사실을.


4. 지난 일들을 받아들여라 (Let go of the past)

그렇다. 지난 과거는 이제 그만 놓아줘라. 흐르는 물에 지난 상처와 아픔을 흘려 보내듯 말이다.
시간이 해결해 주지 않는 이별의 상처는 없다.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지난 상처에서 벗어나지 못하기 때문에 앞으로 나가아지 못하고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사랑했던 기억을 잊으라는 말은 아니다. 그저 이제 놓아주라는 이야기다.

지난 일에 연연하지 말고 당신 자신과 헤어진 연인을 이제 그만 용서해야 한다.
자연스럽게 사랑이 찾아올 것이다.


5. 천천히 가라 (Go slow)

마음의 여유가 필요할 것이다. 실패한 관계로 인해 당신의 마음은 크게 상처 받았을 것이다.
누구나 마찬가지다. 사랑이 끝난 이후 어두운 터널의 끝은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천천히 한 걸음씩 제자리를 찾아가라. 빠르지 않아도 된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아픈 상처는 치유되고 다시 사랑을 하고 싶어질 것이다.


6. 싱글을 즐겨라 (Enjoy your single life)

다시 싱글이 된 것을 자축해 보자. 독신으로 산다는 즐거움을 마음껏 누려보는 것이다.
파트너가 없다는 것은 반대로 엄청난 자유를 누릴 수 있다.

새로운 이성도 만나보고, 가족과 친구들과 소중한 추억을 쌓을 수 있다.
그 동안 연애 때문에 충분한 시간이 없었을 것이다.
이제 충분한 여유 시간과 자유가 있다. 즐겨라.
이 시간에 가족과 친구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될 것이다.


7. 새롭게 시작하라 (Enter a new relationship)

새로운 인연을 만났다면 이제 지난 사람과의 추억은 모두 잊어라.
절대 지난 사랑과 지금의 사랑을 비교하지 말자.
관계를 망치고 싶지 않다면 지나간 감정에서 벗어나야 한다.

만약 헤어진 연인이 당신을 속이고 바람을 피웠을지라도 새로운 사랑을 의심해서는 안된다.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면 만나지 말고, 일단 만나기로 했다면 믿어야 한다♡


 
   
 

상호 : 남북천생연분결혼정보 | 사업자등록번호 : 109-12-67261
국내결혼중개업신고번호 : 서울-구로-국내-15-0007 | 메일 hoj2727@naver.com
인허가보증보험증권번호 : 100-000-2014-0119-4285 호 | 대표자 : 하윤예 | 팩스 : 02-3663-8556
전화번호 : 02-3663-8555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661 104동 1002호 홈플러스건물 10층 2호
Copyright © 남남북녀.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