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천생연분 결혼정보
고객상담안내
 
작성일 : 16-03-25 13:53
애인, 없는 것보다는
 글쓴이 : 인연
조회 : 159  

애인, 없는 것보다는 좀 모자라도 있는 것이... “내 사랑을 받아 주세요.”


밸런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가 되면 싱글들은 그렇게 구애한다. 처음 만나는 사람이든 오랜 친구든 그 질문은 로맨틱한 불확실성과 가능성의 느낌을 동시에 준다.

그러나 우리 자신과 애정 관계를 진정으로 위한다면 그건 잘못된 바람이다. ‘당신이 내게 최상의 파트너인가요?’가 더 올바른 질문이다.

연애나 결혼 같은 파트너와의 관계는 가장 중요한 행복의 근원 중 하나가 될 수 있다. 그런 관계가 기쁨과 삶의 의미를 주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간은 그런 관계를 형성하고 유지하려는 아주 강한 욕구가 있다. 다른 사안은 제쳐두더라도 인류의 미래는 파트너끼리 서로 사랑을 나눠 자녀를 낳아 기르는 데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관계 형성은 그처럼 강력한 동기유발 요인이다. 따라서 일반적인 관점에서 보면 바람직하든 그렇지 않든 어떤 식으로든 파트너와의 관계를 형성하는 게 혼자 지내는 것보다 낫다.

실제로 다양한 요인이 현 상태의 관계에 안주하도록 만든다. 성격의 유사성, 우정, 공통 관심사, 타성, 독신이 되는 두려움, 낮은 기대 등. 서둘러 짝지어 안착하려는 욕구는 더 나은 파트너를 찾기보다 이상적이진 않더라도 현재 관계에 만족하도록 이끈다.

파트너와의 관계가 행복을 지속적으로 가져다 주는지 아니면 단지 서로 관계 유지에 급급한지 가늠하기는 보통 어려운 문제가 아니다. 지금의 파트너가 자신에게 최선의 선택이며 장기적인 행복을 보장해 줄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없다. 그러나 다행히도 파트너와의 관계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이 지금의 파트너가 평생의 동반자가 돼야 할지 판단할 때 고려해야 할 요인을 밝혀내고 있다.


 
   
 

상호 : 남북천생연분결혼정보 | 사업자등록번호 : 109-12-67261
국내결혼중개업신고번호 : 서울-구로-국내-15-0007 | 메일 hoj2727@naver.com
인허가보증보험증권번호 : 100-000-2014-0119-4285 호 | 대표자 : 하윤예 | 팩스 : 02-3663-8556
전화번호 : 02-3663-8555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661 104동 1002호 홈플러스건물 10층 2호
Copyright © 남남북녀.All Rights Reserved.